서브상단 글자

논문검색

pISSN : 1225-1453

일본학보,, Vol.131 (2022)
pp.37~54

DOI : 10.15532/kaja.2022.05.131.37

韓国映画における日本サブカルチャーの受容ボン・ジュノ監督を中心に

藤田直哉

(日本映画大学 映画学科 准教授、戦後日本SF)

‘한국 영화 르네상스’ 이후 블록버스터 영화들은 일본 서브컬처의 영향을 보여준다. 본 논문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작품과 저자의 경력을 참고하면서 그 영향이 어떻 게 소화되며, 동시에 그와 반대로 일본 서브컬처의 어떤 요소가 영향을 덜 받는지를 분석한다. 영향을 준 작품들은 ‘사회적, 역사적, 정치적’ 현실을 오락(알레고리 등으로 사용) 으로 전달하는 작품들이다(오토모 가쓰히로의 , 오시이 마모루의 <공각기 동대>, <기동경찰 패트레이버2>, 미야자키 하야오의 작품, 안노 히데아키의 <고질 라> 등). 사회적, 역사적, 정치적 현실에서 벗어나 캐릭터에 대한 애착을 바탕으로 이상적인 세계를 구축하는 이른바 ‘모에’, ‘니치조케이’, ‘쿠우키케이’ 유형의 일본 작품의 영향이 부족한 것이 눈에 띄는 영향이다. 즉,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리얼 라이프 이슈를 전달하는 형태의 기법은 사용되지 만, 심리, 소통, 삶의 감각을 묘사한 형태의 작품으로부터는 별다른 영향이 없다. 이 는 한국 영화 르네상스의 JSA 등 정치 주제에 대한 우위의 연장선상에 있는 한 국 영화 특유의 풍토 때문일 수도 있고, 한국 사회의 특성에서 비롯된 것일 수도 있다. 설사 작품들이 영향을 받는다 하더라도, 그것을 통해 어떻게 인플루언서들의 문화가 수용자들의 문화에 따라 선택적인 투과적인 주체로서 작동되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봉준호,서브컬처,영화,연상호,오시이 마모루

The Reception of Japanese Subcultures in Korean Cinema : With a Focus on Director Bong Joon-ho

Fujita Naoya

(日本映画大学 映画学科 准教授、戦後日本SF)

Since the renaissance of Korean cinema, ' the influence of Japanese subculture has been reflected in many Korean blockbuster films. From the works of the director Pong Joon-ho and the auteur's career, the present study aims to understand how the Japanese subculture laid influence, and conversely, which elements of the Japanese subcultures were less influential. The works selected were those that conveyed 'social, historical and political' realities as entertainment (using allegories) (Katsuhiro Otomo's AKIRA, Mamoru Oshii's Ghost in the Shell and Mobile Police Patlabor 2, Hayao Miyazaki's works, Hideaki Anno's Shin Godzilla, etc.). A notable influence was the scarcity of so-called 'moe', 'nichijokei' and 'kuukikei' types of Japanese work that turn away from 'social, historical and political' realities and construct an ideal world based on attachment with the characters. In other words, the works that conveyed real-life issues through entertainment were used. However, there was little influence of the works that depicted psychology, communication and the sense of life. This may be due to the unique climate of Korean cinema, which is an extension of the treatment of political subjects such as JSA during the Korean film renaissance, or it may stem from the characteristics of the Korean society. Although there were such influences, we can also see here how the culture of the influencers operated as a selective permeable subject in the culture of the receivers.
  Bong Joon-ho,subculture,movie,Yeon Sang-ho,Oshii Mamoru

藤田直哉

(日本映画大学 映画学科 准教授、戦後日本SF)

Download PDF list